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립종자원 경남지원, 불법·불량종자 유통 조사15일부터 10월 말까지 현장조사

국립종자원 경남지원은 오는 15일부터 10월31일까지 불법·불량 종자 유통조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부산·울산·경남지역을 대상으로 김장용 채소 종자·묘, 영양체, 버섯 종균 등을 생산·수입 판매하는 종자·육묘업체와 판매상 중심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며, 종자업 등록과 품종의 생산·수입판매신고, 품질표시와 가격표시제 이행 등 종자산업법과 관련 규정 준수 여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다.

또, 상시 사이버 유통 모니터링반을 운영해 블로그·오픈 마켓 등 인터넷을 통한 종자 거래에 대해서도 단속을 강화해 나간다. 조사 결과 종자산업법 및 관련 규정을 위반한 업체 등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육묘업 등록제 및 품질 표시제는 지난 2017년 말 처음 도입돼 시행하고 있으며, 육묘업자에 대해서는 단속보다는 홍보·계도 중심의 유통조사를 통해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종자원 관계자는 “건전한 종자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종자·육묘업체가 자율적으로 불법·불량 종자의 유통근절에 앞장서고 농업인들도 품질표시가 된 우량 종자(묘)를 구매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