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재난안전통합상황실’ 전국 첫 개소상황근무 통합, 24시간 빈틈 없는 대응체계 강화

경남도가 당직과 재난안전 상황근무가 통합된 ‘재난안전통합상황실’을 전국 처음으로 개소,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경남도는 지난 10일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 신관 3층의 구 재난안전상황실에 설치한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이번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로, 그동안 재난안전상황실, 중앙통제실 등 야간 상황부서와 당직실의 별도 운영에 따른 주요 임무 중복 등 비효율성을 개선해 통합 운영함으로써 상황 대처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당직근무 후 대체휴무에 따른 업무 공백과 남녀 직원 간 당직근무로 인한 차별 논란 해소 등 당직근무제도 문제점도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당직근무제도 개선을 통해 각종 재난·재해 및 비상임무에 대한 컨트롤타워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며 “당직 휴무에 따른 업무공백도 사라져 도민의 공공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지고 직원들의 당직근무 부담 해소로 일-가정 양립 환경과 주말이 있는 삶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