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일본 수출규제 ‘기해왜란’ 규정탈일본을 위한 기술자립, 독일친화형 산업구조 개편
정부에 소재부품 시험센터 구축 등 강력한 대응 촉구

창원시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의한 수출규제 확대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소매를 걷어붙이고 나섰다.

시는 허성무 시장을 비롯한 관련 공무원과 창원상공회의소, 유관기관 및 기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연일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규제대상 품목 확대 우려로 지역경제의 위기감이 고조됨에 따라 산업현황을 파악하고 정보교류 등을 통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창원은 주요 생산 부품 수입의 20%을 일본에 의존하고 있어 규제대상 품목이 확대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된다.

이번 회의를 통해 시는 수출규제가 해결되기 전까지 유관기관 및 기업체와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회의는 창원상공회의소 김기환 과장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창원산업 영향, 재료연구소 이정환 소장이 일본 수출규제 소재 부품산업 대응방안, 경남스마트산단사업단 박민원 단장이 독일을 통한 수출입 다변화 정책전환,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이 기술 완전 자립을 통한 대응방안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허성무 시장은 “‘기해왜란’이라 불릴만큼 위기상황으로, 관과 민이 서로 힘을 합쳐 위기를 잘 극복해야 한다”며 “위기극복을 위한 예비비 투입은 물론 중소기업 제품의 내구성 등 신뢰성 확보를 위한 품질 시험센터 구축, 국산부품 활용 확대를 위한 정책 마련 등에 대해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가 가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속하게 대응하는 한편,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 기업들을 지원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