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공연·연극
합천, 덕곡면민과 함께 신명나는 국악한마당한국예총 합천지회의 찾아가는 문화활동

한국국악협회 합천지부(지부장 김종완)는 지난달 개최한 숲속의 작은음악회 ‘숲속 국악의 소리’에 이어 덕곡면민을 위한 ‘찾아가는 국악한마당’을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문영호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합천 다문화 정가단의 ‘남창가곡’, 합천 전통음악교실 수강생들의 ‘황강의 북소리’, 전금옥 외 2명의 ‘남도민요’, 고령 대소리회의 대금연주가 이어졌다.

중반 이후에는 이학건의 색소폰 연주, 김보영 외 3명의 선반장구, 심현여 외 3명이 창부타령에 맞춰 부채를 이용한 어우동 춤으로 관객들의 흥을 돋우었다.

마지막에는 심성보 외 4명의 회원들이 버나와 죽방울을 다양한 몸짓으로 돌리고 던지고 받는 기술을 선보여 관객들과 출연자가 한데 어울리는 한마당 잔치로 막을 내렸다.

공연을 보고 나온 한 관객은 “문화공연을 자주 접하지 못하는 소외지역에서 이번 공연은 면민들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참다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었던 뜻깊은 자리였으며, 이런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문동구 문화예술과장은 “농사일의 고됨을 잠시 내려놓고 흥겨움에 어깨를 들석이는 관객들의 모습을 보니 앞으로 더욱더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사명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김선욱 기자  ksu@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