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 신생아 유기 피의자 ‘친모 진술’ 거짓말친모 “딸 임신한 줄 알고” 거짓 출산 꾸며

밀양의 주택 헛간에 탯줄이 달린 신생아를 유기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여성이 실제 친모가 아닌 것으로 드러나면서 수사가 미궁에 빠졌다.

22일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영아 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던 40대 여성 A 씨와 신생아의 유전자(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결과 ‘불일치’ 판정을 받았다.

이번 사건은 지난 11일 오전 7시께 밀양의 한 주택 헛간에서 탯줄이 달린 채 버려진 여아를 이 주택 주인인 할머니(79)가 발견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마을주민들은 이 아이의 탯줄을 제거하고 목욕을 시킨 뒤 119에 신고했다.

2.7㎏ 인 신생아 몸 곳곳에는 벌레에 물린 자국이 남아 있었지만 별다른 문제는 없어 건강한 상태였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15일 “주변 폐쇄회로(CC)TV분석과 주변 탐문 등을 통해 13일 오전 11시쯤 피의자 A 씨를 특정했다”며 “A 씨는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다. 인권보호를 위해 나이 등 인적사항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시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복대를 이용해 임신 사실을 숨긴 채 지내오다 진통이 시작되자 양육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주택에 신생아를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의 DNA를 채취해 국과수에 의뢰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여아와 A 씨의 DNA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회신을 받았다.

이에 경찰은 재차 A 씨를 불러 조사에 들어갔다. A 씨는 “복대를 차고 학교도 잘 안 가는 10대 딸이 임신한 것으로 의심해 딸을 보호하고자 대신 출산한 것처럼 꾸몄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즉시 A 씨 딸의 DNA도 채취해 감정했지만 버려진 신생아는 딸의 아이도 아니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자백으로 수사에 혼선이 있었다”면서 “헛간에서 발견된 영아의 친모에 대해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