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녕 ‘부곡 스파디움 호텔’ 지역 경제 활성화 견인차창녕의 랜드마크 부상으로 환상적인 조명
노천 스파와 최고급 최신 시설, 휴가객 맞이

창녕군 부곡면 부곡온천 내 부곡 스파디움 호텔(대표 안영조)이 쇠락의 길을 걷고 있는 부곡온천의 활성화를 위해 고객의 다양한 욕구를 반영한 최고의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올 여름 휴가객을 맞이하고 나섰다.

부곡 스파디움 호텔은 100% 온천수만을 사용한 스파시설과 현대적인 실내장식, 고객 편의를 위한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어 온천수를 이용한 물놀이와 휴식,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장점을 내세워 부곡온천 상권 활성화를 견인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인해 2년 전 발생한 부곡 하와이 폐업 등으로 쇠락의 길을 걸고 있는 부곡온천이 이 호텔의 온천수 굴착 시연과 같은 노력으로 ‘온천의 원조’로서 전국적인 명성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호텔은 ‘2011 대한민국 온천 대축제’에서 국내 최고의 78도 온천물만을 100% 관광객에게 공급한다는 취지로 300m 암반 온천수 굴착 시연해 지역경제활성화에도 이바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곡 스파디움 호텔 안영조 회장은 “과거 객실 등 난방용으로 사용하던 온천수 이용 방식을 탈피해 온천수 저장소에 640m의 스테인리스스틸 파이프를 설치해 일반생활 용수를 순환시켜 데운 뒤 객실 난방에 이용하는 ‘온천수를 이용한 자연 순환계통 시스템’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 방식은 과거 온천수를 난방에 이용할 시 시간이 지나면 난방용 배관 파이프에 발생하는 스케일 등으로 파이프와 밸브 부식의 발생으로 유지관리비 낭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최신 시스템을 적용한 이 호텔 82개의 객실은 고객의 성향에 맞는 현대적이고 세련된 실내장식과 다채로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콘도형과 호텔형으로 구분해 건강 테마온천으로 어른부터 어린이까지 누구나 즐겁게 지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층에는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면서 지친 일상에 여유와 활력을 찾기 위한 661여 m² 노천탕과 고객의 생활 편의를 위한 부대시설이 또 다른 생동감과 즐거움을 안겨 준다.
운치있는 야외 노천탕은 남녀노소 누구나 기존의 단순 온천시설과는 달리 100% 온천수를 이용한 신개념의 테마온천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가족·연인, 어린이의 인기를 끌고 있다. 

안 회장은 유일한 취미로 고미술과 근대미술, 예술품 컬렉션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으며 호텔 로비 공간을 활용, 현대미술 화랑을 입점시켜 지역에 턱없이 부족한 미술 전시공간을 대신하고 있다. 이 덕분에 365일 호텔 로비는 수준 높은 예술작품 감상의 또 다른 볼거리 제공과 동시 지난 3년 전부터는 문화예술의 지원 방향을 넓혀가고 있다.

올해 서울·대전·창원 등에서 선정된 6명의 작가가 6개월간 무상으로 이 호텔에 머물며 마을의 벽화작업과 주민 대상 예술수업 등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 지역주민들과도 소통하고 있다.

안 회장은 “침체된 부곡온천의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한편 쾌적한 환경 속에 문화와 예술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고품격 서비스를 맛볼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부곡 온천수는 피부노화방지와 성인병(암, 콜레스테롤 등) 치료, 피부미용에 탁월하다는 의료적 효능이 입증돼  스파디움 호텔이 스포츠파크와 함께 부곡온천관광 특구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