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해경, 폐목이 사랑의 땔감으로

통영해양경찰서는 버려지는 폐목재를 장작용으로 분해해 영세 노인요양시설 아름다운집(도산면 소재)에 직접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달된 땔감은 함정 윤활유 취급 시 발생되는 목제 파렛트를 장작용으로 분해해 화목보일러 연료로 사용 가능토록 만든 것이다.
 
목재 파렛트는 윤활유 적재 시 지게차로 한번에 들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지만 이후에는 그대로 방치돼 심각한 미관 침해 및 처리시 비용 발생 문제가 있었다.

이에 통영해양경찰서는 목재 파렛트를 분해해 화목보일러를 사용하는 지역 내 어려운 시설을 돕고 환경 폐기물 처리비용도 절감하는 1석2조의 효과를 거뒀다.

이날 땔감 기부에 함께한 통영해양경찰서 장비관리과장(경감 이영철)은 “적극행정을 통한 발상의 전환이 폐목재를 중요한 자원으로 재탄생 시켜 이웃에게 도움이 돼 뿌듯하다”며 “지속적인 적극 행정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