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예향의 도시 통영’, 젊은 예술과 만나다3색 통영골목예술제 공방, 문학, 공연
통(通)통(通) 세상과 통하는 예술

(사)한국연기예술학회(학회장 오진호)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을 받아 오는 8월 10일부터 9월 8일까지 총 5주간 매 주말 ‘통 통 통영골목예술제’(이하 예술제)를 개최한다.

본 예술제는 지역민들과 청년예술가들의 대거 참여로 공방골목, 문학골목, 공연골목 등 총 3개의 테마로 기획돼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총 13개의 곳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개막식은 내달 10일 오후 5시 윤이상기념공원(도천테마파크)에서 진행된다. 중요무형문화재 제6호인 통영오광대의 길놀이로 시작돼 통영시립소년소녀 합창단, 대금과 발레의 협동 공연, 매직마임 콘서트 등 특색있는 공연이 이어진다.
이를 통해 ‘세상과 통하는 새로운 청년 예술’이라는 본 예술제의 철학을 작품으로 선보인다.

이후 총 5주 동안 매주 주말에 △박경리, 백석 등 통영의 문학들을 활용한 낭독공연 ‘통영을 읽다’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공연예술 프로그램인 ‘복닥복닥 in 통영’ △전통 공예의 새로운 접목을 보여주는 ‘소목: 강동석의 나무와 작업’ △현대무용, 한국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무용 공연과 ‘춤추는 바다, 그 안의 빛깔’ 등 총 10여개의 프로그램이 통영시 곳곳에서 순회 공연을 한다.

이번 예술제는 통영시청, 통영국제음악재단, 통영관광개발공사 등의 협조와 지역 상권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주민들의 생활의 현장 뿐만 아니라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곳곳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보 제305호 세병관 △정당새미 △이순신 공원 △윤이상기념공원 △내죽도 수변공원 △무전동 해변공원 △미수동해양공원 △서포루 △이너스테이 잊음 △울라봉카페&게스트하우스 △미륵미륵 △카페 새미 △고양이쌤 책방 등 총 13개 처.
 
통영골목예술제의 오진호 운영위원장은 “뿌리깊은 문화예술의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을 품고 있는 통영에서 청년예술가들이 예술로 삶에 생기를 불러일으키고 지역을 재생하는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2019 신나는 예술여행’은 문화 기반이 부족한 곳에 문화예술 공연을 제공하는 대국민 문화향유 증진사업으로 더 많은 국민이 더 많은 문화적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