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창원 마진터널 30분간 막고 기념사진 촬영동호회 회원 5명 ‘불구속’ 송치

터널 한가운데 차량을 세워놓고 기념사진을 찍었던 베짱좋은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히면서 운전자들이 강력한 초벌을 요구하는 등 지탄을 받고 있다.

이들 5명은 지난 7일 오전 2시50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와 진해구를 연결하는 왕복2차로의 마진터널 안에서 차량 5대로 양방향 차로를 막은 뒤 사진을 찍으면서 교통에 큰 혼잡을 빚으면서 교통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터널 안에서 30여 분 동안 길을 막고 머무른 것으로 파악했다. 다음날 자동차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이들의 사진이 게시물로 올라오며 세간에 알려졌다.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같이 링크됐다.

경찰도 즉시 해당 게시물을 통해 내사에 착수, 이들을 붙잡아 조사를 벌였다.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A 씨(28)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기념하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