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창원, 독일 린데사 수소충전소 아시아 A/S센터 설립 추진수소충전소 부품 국산화율 제고, 지원체계 강화협력 등

허성무 창원시장은 시청 접견실에서 독일 린데(Linde Hydrogen Fuel Tech GmbH) 베르너 포닉바(Werner Ponikwar) 대표와 면담을 가지고 수소산업 활성화 및 지역기업과의 협력 등 수소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고 25일 밝혔다.

허 시장은 지금까지 창원시 수소산업 활성화 정책 및 발전 현황, 수소생산시설, 연료전지발전소, 수소충전소 등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인프라 구축 계획을 설명하고, 수소충전소 부품 국산화율 제고와 사후 서비스 지원체계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창원시에 린덴사의 수소충전소 아시아 A/S센터 설립 추진도 논의돼, 시민들의 충전소 이용 편의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 시장은 “오는 9월 4일부터 6일까지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 분야를 특화한 ‘창원국제수소산업전시회 및 포럼’에서도 린데의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홍보하고 국내의 기업들과 교류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하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날 린데 일행은 창원의 성주수소충전소를 방문해 가동 현황을 점검하고 국내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이엠솔루션(주)과도 기술협력 등 업무협의를 가졌다. 린데는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분야에서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독일 대표 글로벌 기업이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