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삼성重, 올해 2분기 영업손실 563억…지난해 대비 44% 개선2분기 매출 지난해 대비 32% 증가
올해 매출 7.1조 원 달성 무난할 듯

최근 삼성중공업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704억 원, 영업이익 적자 563억 원의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1조3466억 원) 대비 32%, 직전 분기(1조4575억 원) 대비 21% 늘어나며, 지난해 3분기부터 증가세를 이어갔다.

삼성중공업은 해양 작업물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가운데 지난 2017년 이후 수주한 상선 건조물량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매출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연초 공시한 올해 매출 7.1조 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분기 영업이익은 적자 563억 원으로 전년 동기(적자 1005억 원) 대비 44% 개선됐으며, 올해 상반기 누계도 적자 896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적자 1483억 원)에 비해 40% 개선되는 등 실적이 회복되고 있다.

다만 2분기만 보면 직전 분기(적자 333억 원) 보다 적자가 230억 원 증가했다. 이는 일부 해양 프로젝트의 작업물량 증가분에 대한 추가 투입 원가 발생 등 비경상적인 손익차질 요인의 영향 때문임. 다만 하반기에 발주처와 물량 재정산이 완료되면 손익 개선요인으로 작용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건조물량 증가에 따라 재가동에 나선 도크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하반기부터는 매출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효과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예정돼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들을 적극 공략해 올해 수주목표 78억 달러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유조선 3척의 건조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7척, 33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며 연간 수주목표의 43%를 달성 중이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