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회사 기숙사 침입 女동료 살해한 50대 검거

김해서부경찰서는 자신의 마누라에게 욕설을 했다는 이유로 같은 회사 여자 동료를 살해한 진모(50) 씨를 살인 협의로 붙잡았다.

진 씨는 지난 27일 오전 2시30분께 김해시 주촌면 한 회사 기숙사에 침입해 조선족 A 씨(여·49)의 머리를 둔기로 내려치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진 씨와 같은 회사에 다니는 A 씨는 당시 기숙사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진 씨와 A 씨는 같이 밥을 먹는 등 평소 가깝게 지내던 사이로, 진 씨 부인(베트남)이 A 씨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하기도 했다. 항의 전화가 몇 차례 이어지자 A 씨는 욕설과 함께 “(부인이)별짓을 다 한다”고 진 씨에게 따졌다. 이에 불만을 품은 진 씨는 10일여 뒤 A 씨를 살해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 탐문수사 등을 통해 김해의 한 모텔에서 진 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진 씨는 “사랑하는 부인에게 욕하는 모습이 계속 생각이 났다. 평소 친했는데 배신감도 들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