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제 강점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진주박물관은 8일 일제 강점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14일)을 맞아 오는 14~15일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박물관 로비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널리 알리고 피해자들을 추모하며 기리기 위해 준비됐다. 행사는 평화나무 쓰기, 특별영화 상영, 도서 전시 및 나눔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평화나무 쓰기와 도서 전시는 박물관 1층 로비에서 실시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동화, 소설 등 행사장에 전시된 서적을 자유롭게 감상한 후 평화를 위한 바람이나 다짐을 적어 나무에 매달면 된다.

또, 오후 2시부터 박물관 2층 강당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심달연 할머니의 증언을 토대로 한·중·일 작가가 그림책을 그려내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그리고 싶은 것’을 상영한다.

한편, 이날 영화를 감상한 어린이, 일반인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각각 추첨을 통해 ‘푸른 늑대의 파수꾼’ 등 80여 권의 서적을 증정하는 도서 나눔 행사도 열린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