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웅양면 하성역사연구회, 선현의 지혜 배우다영천 가래실문화마을과 동의참누리원 다녀와

거창군 웅양면 하성(적화:赤火) 지역사 연구위원회(회장 신현억) 회원 30여 명은 지난 8일 지역향토문화 유적 보존과 선현의 지혜를 배우기 위해 경북 영천가래실문화마을 견학을 다녀왔다.

이번 견학은 역사동아리 회원들 간 화합과 유대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옛 선현들의 생활과 역사 등 다양한 정보를 습득해 견문을 넓히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어르신들은 영천지방의 지붕없는 미술관 ‘가래실문화마을’과 한약의 새로운 명소 ‘동의참누리원 영천한의마을’ 및 임고서원을 둘러보고 문화와 다양한 체험공간을 제공하는 웅양 하성단노을생활문화센터의 운영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

신현억 회장은 “지역 향토문화유산 보존을 위해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지역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 것인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편안하고 즐거운 견학을 할 수 있게 도움을 준 지역의 모든 분들께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하성지역사 연구위원회는 매월 백종숙 선생님을 강사로 초빙해 역사 수업을 실시하고 신용목 시인 초청 강연회, 박물관장님과 함께하는 하성 지역 문화재 답사 등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a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