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야근 당직날 성매매 여성과 모텔서 적발된 경찰관“여성과 아는 사이” 성매매 부인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야간 당직 중 근무지를 무단이탈해 성매매 외국인 여성과 함께 모텔에 있다가 적발됐다.

12일 경남지방경찰청 및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전 3시께 진주시 한 모텔에서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외국인 여성과 함께 있는 남성을 붙잡았다. 남성은 경남경찰청 소속 A 경사였다.

그는 당시 진주경찰서 내 별관에서 야간당직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근무지에서 무단으로 이탈해 성매매 외국인 여성과 만난 것이다.

A 경사는 지인이라며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외국인 여성이 관광비자로 입국해 수차례 성매매를 해온 정황을 확보했다. 적발된 후 병가를 낸 A 경사를 가까운 시일 내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