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우체국 점심시간 휴무 “정말 불편해요”함양 유림우체국 민원인들 불편 호소

함양우체국 관할 유림우체국이 점심시간에는 휴무를 실시하고 있어 민원인들이 많은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이 곳에는 고령자들이 많고 휴가지라는 특성 때문에 외부인들이 자주 방문해 우체국의 기능이 절실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해당 우체국 측은 시골주민들의 업무편의는 아랑곳하지않고 우체국은 공기업이라는 행정편의주의적인 업무를 보고 있어 관리감독기관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유림우체국을 찾은 한 관광객은 “우체국 업무를 보기 위해 찾았지만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점심시간 휴무’라는 안내와 함께 문이 닫혀있어 너무나 황당했다”면서 “도대체 사설우체국도 아닌 국영 공기업인 우정사업부가 운영하는 우체국이 점심시간은 업무를 보지 않는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질 않는다. 하루빨리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지방우정청 내 우체국의 점심시간 휴무에 따른 업무취급 시간에 대한 규정’에 따르면 우정서비스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고 정·현원 2인 이하 근무로 점심시간 교대근무가 필요한 우편업무만 취급하는 관서는 지정시행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는 등 우체국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는 창구업무 취급시간을 조정하거나 연장할 수 있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