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2단계 화재안전특별조사 중간결과 발표1만3505개동 중 불량대상은 6871개동으로 50.9%
소방, 건축, 전기, 가스분야별로 총 3만718건 시정 조치

경남도가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실시한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2단계 화재안전특별조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경남도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1만3505개동에 대해 조사를 완료했는데 그 결과 양호한 시설은 6634개동, 한 가지 이상 적발된 곳은 6871개동으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소방·건축·전기·가스 등 분야에 총 3만3718건이 적발됐으며, 이 중 개선 유도사항은 총 3만3711건(99.98%), 중대 위반사항은 7건(0.02%)이었다.

개선 유도사항으로 지적된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소방분야는 자동으로 작동해야 할 소방시설의 전원을 꺼두거나 비상구에 말발굽을 설치한 경우, 그리고 비상통로에 물건을 쌓아두는 등 행위 등이다. △건축분야는 불법증축, 방화문 불량 △전기분야는 누전차단기 배선 손상, 규격전선 미사용, 배전반 커버탈락, 나사조임 불량으로 인한 발열 등 △가스분야는 가스누설 차단장치 미설치 및 고장 방치, 가스배관 도색불량 △기타분야는 주차장 물건적재 등으로 확인됐다.

중대 위반사항은 화재안전과 직결되는 위반사항으로, 소방시설의 고장방치, 무허가 위험물 저장, 건축물 방화구획의 심각한 훼손 등이 주를 이뤘다.

지적된 6871개동 중 업종별(최소 20개동 이상 실시) 불량률을 살펴보면, 의료시설 90.5%, 판매시설 80.0%, 업무시설 75.0%, 복합시설 64.5%, 숙박시설 59.9% 순으로 불량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조사결과 지적사항 중 중대 위법사항이 있는 7동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4건, 입건 2건, 기관통보 1건 등 법적 조치 후 30일 이내에 보수·정비토록 했으며, 개선 유도사항에 대해서는 합동조사단 전문가 컨설팅을 받아 시설을 개선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건축·전기·가스분야의 보수·정비가 필요한 사항은 해당기관에 통보해 시정조치토록 했다.

한편, ‘2단계 화재안전특별조사’는 근린생활시설, 복합건축물, 학교 등 화재위험성이 높은 건축물 2만1999개동을 대상으로 건축·소방·전기·가스분야 전문가와 조사보조요원으로 합동조사반(47개반, 156명)을 구성해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국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에 대해서는 시민조사단(157회, 441명)도 참여하고 있다.

중점 조사사항은 건축, 전기, 가스 등 화재안전과 관련 있는 모든 분야로써 총 6개 분야 270개 항목으로 나눠 시설물의 안전관리 실태는 물론, 이용자 특성과 소방관서와의 거리, 소방관서 대응활동사항 등 환경적 요인까지 조사해 화재진압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윤영찬 경남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이번 화재안전특별조사는 건물을 이용하는 국민의 안전선택권을 보장하고 건물주에게는 안전시설을 보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