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규제 대비 대응책 논의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농수산분과 첫 회의 개최
수출업체, 수출농가, 유관기관 등 대상 의견 수렴

경남도는 경남대표도서관 회의실에서 ‘경남도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농수산분과 제1차 회의’를 열고, 일본의 농수산식품 분야 수출규제에 대비한 단계별 대응방안을 12일 논의했다.

경남도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를 구성하고, 산업혁신분과, 기업지원분과, 농수산분과 등 분과별 정보 공유와 함께 대책을 마련 중이다.

이날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분과위원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도청 해양수산국, 도농업기술원,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NH농협 경남지역본부,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 ㈜경남무역, (사)굴가공협의회, 승덕수산, (사)경남수출파프리카생산자연합회 등 소속 15명의 위원이 참석해 의견을 개진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일본의 이번 조치는 한국으로 수출되는 품목에 대한 규제로서 대일 한국 수출 농수산식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으나, 한일 관계가 더욱 경색될 경우 검역 강화로 인한 통관 지연, 일본 유통업체의 한국 식품 취급 감소, 일본 내의 소비수요 위축 등 피해가 예상된다.

올해 상반기 경남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9억64만 달러로, 이중 일본 수출은 4억465만 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약 45%을 차지하고 있다. 가공식품과 수산물 수출이 3억6155만 달러로 전체의 89.2%를 차지하고 있으며, 신선농산물은 4018만 달러로 9.93%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일본 수출 품목을 보면 김치, 주류, 떡류 등 가공식품이 많으며, 수산물은 참치, 굴, 어육, 붕장어 순으로 수출되고 있다.

신선농산물 수출품에는 파프리카, 토마토, 꽈리고추, 버섯, 화훼 등이 있다. 이 중 김치, 참치, 굴, 파프리카, 토마토 등은 대일 수출의존도가 높아 이들 품목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이날 대책회의는 참여 기관별 일본 수출 대응방안 발표에 이어 농수산식품 안전성 교육 강화, 수출시장 다변화, 수출업체·수출농가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신규 사업 발굴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농수산분과 위원회는 앞으로 aT도쿄·오사카 지사와 연계해 일본 현지의 언론 동향, 통관 거부 사례 등을 모니터링해 신속한 정보 공유와 더불어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일본의 검역 강화에 대비해 신선농산물 농약안전성 교육 확대와 ID등록 농가를 중심으로 수출업체의 컨설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수출업체를 중심으로 수출보험 지원 사업 가입 확대와 대일 의존도 최소화를 위한 수출시장 다변화 전략으로 홍콩, 태국, 베트남, 미국, 캐나다 등 농수산식품 홍보판촉전 개최(12회),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2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일본의 비관세 장벽에 대비한 상시 대응 체계로 농수산분과 위원회 참여 기관별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수출업체 및 수출농가의 애로사항 파악과 수출 지원 사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