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에 범죄피해자 보호시설 ‘스마일센터’ 연말 개소

경남지역에도 범죄피해자 보호시설인 ‘스마일센터’가 들어선다.

창원시는 올 연말 진해구에 범죄피해자 심리지원 전문기관인 ‘스마일센터’를 개소한다고 13일 밝혔다.

스마일센터는 살인, 강도, 강간, 방화, 상해 등 강력 범죄로 인한 정신적 충격으로 일상 생활이 어려운 피해자와 그 가족이 범죄의 악몽을 딛고 심리적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범죄피해자 보호시설로, 현재 전국 13개 광역지자체에 설치돼 운영 중이다.

경남도민들은 그동안 부산시의 스마일센터를 이용하는 불편을 겪었다.

법무부는 창원시와 협의해 진해구 자은동 소재 3층 건물을 매입해 스마일센터를 설립하기로 확정했다.

창원스마일센터에는 심리치료사, 정신상담사, 범죄피해자 생활관, 집단치료실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 센터는 경남범죄피해자지원센터가 위탁받아 전액 국비로 운영한다.

이예지 기자  ly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