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칼럼
여치의 청각, 新 보청기 개발에 도움
권우상 명리학자·역사소설가

남극 해저 침전물에서 얻어 낸 화석화 된 꽃가루와 포자를 통해, 한 때는 남극에 야자나무가 자라고 열대림에 가까운 숲이 있었다는 사실이 최근에 밝혀져 세계인들에게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의 워취타워협회가 발행하는 잡지를 보면 신생대의 이른바 「에오세 온실기」에는 겨울이 온화했고 기본적으로 서리도 없었으며, 극지방의 기온이 적도와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이 일은 우연의 산물인지, 아니면 DNA의 저장 능력 때문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컴퓨터 사용자들은 엄청난 양의 디지털 정보를 만들어 내며,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그 정보를 저장해야 한다. 과학자들은 기존의 디지털 저장 방식을 혁신적으로 개선하기를 바란다. 그렇게 하기 위해 그들은 자연에 존재하는 훨씬 더 우월한 정보 저장 체계인 DNA를 모방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살아 있는 세포의 DNA에는 수십억 개의 생물학적 정보가 들어 있다. 유럽 생물 정보학 연구소의 ‘닉 골드먼’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매머드의 뼈에서도 DNA를 추출하여 그 안에 담긴 정보를 이해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DNA는 놀라울 정도로 크기가 작고 정보의 밀도가 매우 높으며 저장하는데 전력이 필요하지도 않기 때문에 운반과 관리가 간편하다.” 그렇다면 DNA에 사람이 만든 정보도 저장할 수 있을까? 연구가들은 그렇다고 말한다. 과학자들은 디지털 장치에 정보를 저장하는 것처럼, 암호화된 문서와 사진과 오디오 파일이 담긴 DNA를 합성해 냈다. 나중에 연구가들은 저장된 그 정보를 100퍼센트 정확하게 해독할 수 있었다. 과학자들은 때가 되면 이 방법을 사용하여 1그램의 인공 DNA에 CD 약 300만 장 분량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이 모든 정보를 수천 년까지는 아니더라도 수백 년간은 보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방법은 앞으로 온 세상의 디지털 자료를 모두 저장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DNA를 ‘하드 디스크의 결정판’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에 대해 사람은 DNA의 저장 능력은 진화로 생겨난 것이 아니라 설계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세계인들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은 이것뿐만 아니다. 여치의 놀라운 청각도 관심꺼리가 되고 있다.

여치과는 여치류를 포함하여 베짱이, 쌕쌔기, 매부리, 꼽등이 등이 있다. 여치과는 세계적으로 약 6820여 종이 기록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크고 뚱뚱하며 날개가 짧아 날지 못하는 종류는 ‘여치’, 여치보다 작고 홀쭉하며 긴 날개로 잘 나는 종류를 ‘베짱이’라고 부른다. 여치는 여치과의 대표적인 여치로 돼지여치로 불리기도 한다. 체색은 녹색 또는 갈색이다. 수컷 양 날개의 접합부는 갈색이고 전연맥부와 경맥부는 밝은 녹색을 띤다. 몸길이는 30∼45㎜ 정도이다. 가늘고 긴 실 모양의 더듬이를 가지며 막질의 앞날개는 보통 배끝을 넘지 않는데 흑점렬 무늬가 뚜렷하다. 남아메리카에 서식하는 수풀 여치(Copiphora gorgonensis)의 귀는 길이가 1㎜도 안 되지만 사람의 귀와 매우 비슷한 기능을 한다. 이 곤충은 먼 곳에서 나는 광범위한 주파수대의 소리를 구별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다른 여치가 내는 소리와 박쥐가 먹이를 사냥할 때 내는 초음파를 분간할 수 있다. 여치의 귀는 양쪽 앞다리에 있다. 사람의 귀처럼, 여치의 귀는 소리를 모으고 변환한 다음 그 주파수를 분석한다. 그런데 과학자들은 이 곤충의 귀 안에서 독특한 기관을 발견했다. 이 기관은 액체로 가득 차 있는 팽팽한 주머니인데, 길쭉한 풍선처럼 생겼다. 소리주머니라고 불리게 된 이 기관은 포유류의 달팽이관과 같은 역할을 하지만, 크기는 달팽이관보다 훨씬 작다. 여치가 가진 놀라운 청각은 바로 이 소리주머니 덕분이다. 영국 브리스틀 대학교의 생물학 교수인 ‘대니얼 로버트’의 말에 따르면, 이 발견은 공학자들이 “생물체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이전 어느 때보다 더 작고 성능이 좋은 보청기를 개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한다. 연구가들은 이 발견이 의료 영상 시스템을 포함한 차세대 초음파 공학기술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하면서 인간의 질병 치료에 이용될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이러한 여치의 놀라운 청각에 대해 많은 세계인들은 저절로 진화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