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도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체 안전 불감증 여전

화학사고는 산업현장의 노동자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이나 환경에도 영향을 미쳐 국가적 재난이 될 정도로 후유증이 심각하다. 이 때문에 사전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올해 상반기 지역내 유해화학물질 사업장을 점검한 결과 경남, 부산, 울산지역 위반 업체 44곳이 무더기 적발됐다. 이번 점검은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준수와 안전교육, 자체 안전점검 등 사고 예방체계와 피해 저감시설 등 사고 대응체계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고 한다.

경남지역의 경우 대륭기업㈜ 김해공장, 이람화학, 날코코리아(유) 양산공장 등 5곳은 유해화학물질 변경허가도 없이 무단 영업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또한 ㈜성광금속, ㈜삼양로지스, ㈜써테크 등 5곳은 유해화학물질 안전교육을 받지 않고 영업을 계속했는가 하면 ㈜신세기기업, 동아타이어공업㈜ 양산북정공장 등 5곳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정기검사를 받지 않고 영업하다가 적발되는 등 경남도내 19곳 업체가 처분을 받았다. 화학물질 취급업체의 안전불감증이 어느 정도인지를 짐작게 하는 대목이다.

전국적으로 유해 화학물질 유출사고는 연평균 200건 이상씩 발생하고 있다. 소방청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 10월까지 5년간 1092건의 유해화학물질사고가 발생해 42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정부의 사고 발생대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결과다. 화학사고는 강력한 폭발력이 있어 순식간에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특징이 있다. 결국 화학단지 인근 주민들은 늘 막연한 불안감 속에서 살아야 한다. 이로 인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점검은 당근과 채찍이 되는 예방책이라 할 수 있다.

점검을 소홀히 하는 것은 대형 화학사고를 방치하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다. 보다 적극적인 점검이 되어야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기업체도 보다 철저한 안전과리 준수와 안전시설투자에 인색해서는 안 된다. 기업들의 인식전환이 없으면 사고는 발생할 수밖에 없다. 관리감독기관의 철저한 점검과 함께 해당 기업들의 적극적인 안전교육 및 시설투자만이 위험한 화학사고를 줄이는 지름길이다. 환경청, 지자체, 기업이 삼위일체가 돼 안전도시가 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