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해경, 경유 500ℓ 바다에 유출한 어선 적발

연료탱크에 있는 기름을 옮기는 과정에서 바다에 경유 500ℓ을 유출한 멸치잡이 어선이 해경에 적발됐다.

18일 통영해양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5시48분께 남해군 남항 활어 위판장 앞바다에서 “기름이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연안구조정과 순찰차를 현장으로 급파, 바다에 기름이 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어 바다에 유출된 기름을 유흡착제 등을 이용해 방제작업을 실시했다.

또, 남항에 정박해있는 주변 선박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멸치잡이 어선 A호(39톤·승선원 5명)의 선수 바닥 위에 기름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한 주방 세제가 떨어져 있는 것을 증거물로 확보하고 기관장을 추궁한 끝에 이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기관장은 이날 새벽 3시39분께 삼천포 신항에서 조업차 출항해 오후 3시29분께 조업을 마치고 남해 남항으로 입항, 연료 탱크에 있는 기름을 이송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경유 500ℓ를 해상에 유출했다고 진술했다.

선박에서 기름을 과실로 배출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 고의로 배출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