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소각 산불없는 녹색 우수마을 현판식 개최

거창군은 웅양면 산포리 산포마을 등 3개 마을이 산림청으로부터 ‘소각산불 없는 녹색 우수마을’로 선정돼 해당 마을별로 현판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현판식은 해당면 면장, 이장협의회장, 노인회장, 주부민방위대장, 마을이장 및 마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산림청 주관으로 시행된 ‘2019 소각 산불없는 녹색 우수마을’은 경남도에서는 37개 마을이 우수마을로 선정됐고, 거창군은 경남도내에서 가장 많은 3개 마을(웅양 산포, 북상 월성, 마리 주암)이 선정됐다.

‘소각 산불없는 녹색 우수마을 만들기 사업’은 영농철에 행해지는 논·밭두렁 태우기, 농업부산물 및 각종 쓰레기의 불법소각이 산불의 주요원인이 돼 지난 2014년부터 산림청에서 무단소각 행위를 사전 차단하고 산불예방 홍보 및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번에 녹색마을로 선정된 3개 마을은 주민 스스로 무단소각행위를 하지 않는 등 산불예방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소각으로 인한 산불 감소에 크게 기여했다.

/손재호 기자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