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스공사 통영기지, 지역민 지원금 ‘의혹 제기’‘지역협력협의회’ 구성부터 심사까지 의혹 투성이
회의록 안 남기고 예산 나눠먹기…지원취지 무색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가 LNG기지 주변지역민을 위해 지원하는 지원금의 사용처와 집행과정을 두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지원금은 통영시가 한국가스공사로부터 매년 약 10억 원 정도를 받아 특별회계로 관리하며 집행, 지원금 규모는 가스공사 통영기지의 전년도 저장용량과 송출량을 기준으로 계산된다.

지원금의 사용처를 심사, 결정하는 ‘지역협력협의회’ 15명의 위원들로 구성돼 있으며, 통영기지본부 담당과장이 간사를 맡고 있다.

지난 13일 올해 집행될 지원금 23억여 원에 대해 심사를 했다. 그러나 이날 참석했던 일부 위원들은 “정상적인 심의과정이 아니며, 시 지역경제과가 어떤 과정을 거쳐 편성한 예산인지 모르지만, 심의과정에서 아무런 설명도 없었고 면장과 담당공무원은 질문에 답변도 없었다”며 입을 모았다.

이날 심의에서는 사전 교감을 가진 듯 소수 위원의 주도로 끝났다는 설명과 함께 예산심의 결과 지역민 다수를 위한 복지비 성격의 예산들은 삭감되고, 실력있는 단체가 필요로 하는 사업비는 통과됐다는 것이다.

가스탱크와 인접한 안정.황+리지역 도시가스 공급을 위한 시설지원금이 삭감된 것은 지원금 본래의 취지를 무색케 한다는 취지다.

그 외에도 성우오스타1단지 셔틀버스 구입비, 기지주변 65세 이상 주민 목욕티켓 지원, 노산 산들해 권역센터 지원 등의 지원금은 취소됐다.

반면 지원 용도가 맞는지 의심스러운 안황스포츠센터 스크린골프 연습기계 1억4000만 원과 시가 필요로 하는 방범용 CCTV 3억 원, 안황개발협의회가 추진하는 태양광사업비 4억여 원 등은 통과시켰다.

갈수록 확대되는 의혹에 대해 통영시와 한국가스공사 측의 감사가 요구되고 있다. 이는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가 LNG기지 주변지역민을 위해 지원하는 지원금의 사용처와 집행과정에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부 위원들은 “시의회는 그동안 지원금의 편성과 집행 과정에 대해 침묵해왔다”며 이제 통영시와 한국가스공사는 주민들이 갖는 의혹에 대해 설득력 있는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