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KAI 신임사장, 안현호 前 지경부 차관 내정임시 이사회서 사장 후보 선임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 총장(전 지식경제부 차관)

김조원 전 사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이사에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 총장(전 지식경제부 차관·사진)이 내정됐다.
 
20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안 총장은 KAI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 내정돼 21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안 총장을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 선임할 예정이다.
 
안 내정자는 내달 5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선임안이 통과되면 정식 임명된다. 사장 임기는 3년이다. 함안 출신인 안 내정자는 중앙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1981년 행정고시 25회에 합격하며 공직생활을 시작해 지경부 기획조정실장과 제1차관을 역임했다. 이후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을 지냈으며, 지난해 3월부터 한국산업기술대 총장을 맡고 있다.
 
안 총장이 산업정책 전문가로 평가받는 데다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을 맡으면서 기업 수출에 매진한 경력이 있다는 점은 긍정적 평가를 받는 부분이다. 이 같은 이유로 안 총장은 2년 전 하성용 전 사장이 방산 비리 혐의로 물러날 때도 유력 후보로 거론된 바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