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산 고용노동지청, 청년 구직활동 지원금 지원월 50만 원씩 최대 6개월 지원

양산 고용 노동지청은 자기 주도적 구직활동 지원에 필요한 청년들의 실질적인 수요 등을 참작한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 지원금은 가구소득이 기준중위 소득 120% 이하(4인 기준 553만6243원)인 가구의 고등학교·대학교·대학원 졸업 또는 중퇴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청년에게 월 50만 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금은 취업준비 기간 체크카드(포인트 적립)로 지급되며, 자격증 취득, 시험 응시료, 학원비, 교재 및 면접 의상 비용 등 직접 구직활동이나 식비, 교통비, 문구류 구매비 등의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양산 고용 노동지청은 올해 안에 김해·양산·밀양지역 청년 1104명(월 138명)을 선정해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16일 현재 534명이 지원금 혜택을 받고 있다.
  
특히, 하반기에는 공개 채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요건 충족 여부만 확인, 지원금 지급대상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참가신청은 청년센터 홈페이지(www.youthcenter.go.kr)로 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김해 고용센터와 양산 고용센터에서 각각 예비교육 이후 첫 포인트가 지급 된다. 이후 2회차부터 청년의 구직활동보고서 제출과 고용센터의 검토를 거쳐 월별로 포인트가 지급 된다.
  
예비교육은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에 대한 상세한 안내와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청년취업프로그램 소개, 특강 등으로 구성 운영된다.
  
이종구 지청장은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은 스스로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는 정책으로 지역의 많은 청년들이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을 활용해 취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 홍보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규익 기자  jgi@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