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올해 부·울·경 미세먼지 예산 628억…역대 최대규모

부산·울산·경남지역에 올해 역대 최대규모의 미세먼지 예산이 투입된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 2일 미세먼지 추경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낙동강유역환경청 소관 미세먼지 대응 국고보조금 예산이 628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당초 본예산 202억 원에 비해 3배 증액된 역대 최대 규모다.

분야별로 보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258억 △노후건설기계 엔진교체 및 DPF 부착 150억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135 △기타 85억 원 등이다.

이번 추경으로 건설기계 저공해화, 조기폐차 사업과 같은 미세먼지 배출량이 높은 산업, 수송부문 예산이 대폭 확대됐다.

조기폐차, 건설기계 엔진교체, 건설기계 DPF 부착사업의 국고보조율이 50%에서 60%로 상향되고, 건설기계 DPF부착 및 엔진교체 시 자부담금을 없앴다.

특히, 이번 추경에서는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사업이 새롭게 추가됐다. 영세 사업장에는 대기오염방지시설, 사물인터넷 설치비를 지원한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연말까지 100% 예산 집행을 목표로 집행점검 T/F 가동, 미세먼지 기술지원, 중소사업장 대상 설명회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진수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지역주민 및 사업자들의 관심뿐만 아니라 지방비의 적절한 매칭, 사업 홍보 등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