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추석 전 벌초객들 ‘벌쏘임 사고’ 주의 당부8~9월 벌쏘임 67~68% 차지

경남도 소방본부가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 도내 지역별로 벌초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벌쏘임 사고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22일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벌쏘임 사고’는 △2017년 총 657건 △2018년 489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추석 전 벌초객이 몰리는 8~9월 ‘벌쏘임’이 각각 439건·331건으로 67~68%가량을 차지했다.

‘벌집제거 출동’은 지난 2017년 1만4508건 중 8~9월 출동이 8881건으로 약 61%, 지난해는 1만1333건 출동 중 8~9월이 6730건으로 약 60%로 나타났다.

경남소방본부는 벌초객의 벌쏘임 사고는 대부분 산속에서 발생해 출동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하산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환자 상태가 악화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경남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서는 119신고접수 후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사고자 일행이 응급처치를 해 상태악화를 막을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의료지도를 하고, 구급차를 요청하지 않고 자가용을 통해 바로 병원에 가는 경우에도 의료지도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벌 쏘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변에 음료, 과일 등 단 음식을 두지 말고 벌을 유인할 수 있는 향수 및 화장품과 밝은 색상의 의복을 피해야 한다. 벌이 가까이 접근할 경우 벌이 놀라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조심스럽게 피하거나 제자리에서 움직이지 말고 낮은 자세로 엎드려야 한다.

경남소방본부 관계자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해 이번 추석 벌초 시 벌로 인한 피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해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부탁하며, 벌집을 발견하게 되면 스스로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