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지리산 등반 50대, 폭포로 추락해 사망

24일 오전 10시20분께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칠선계곡을 산행하던 A(59) 씨가 20m 용소폭포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25일 함양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목포에서 일행과 함께 온 산악회 회원들로 당시 회원 중 1명이 폭포로 추락하는 것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측은 A 씨가 출입이 통제된 비법정 탐방로를 걸어 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 씨 일행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길을 잘못 찾아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 씨가 발이 잘못 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에 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