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강석주 통영시장, 2020년 국비확보 적극 나서굴 껍데기 처리 등 8건 건의

강석주 통영시장이 2020년도 정부예산안이 확정되기 직전까지 국비 추가 확보에 적극 나섰다.

강 시장은 기획재정부 예산실 복지안전예산심의관 등을 직접 만나 미 FDA점검대비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과 굴 껍데기 처리 대책 지원 사업 등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통영 경제의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들에 대해서 적극 설명하고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여의도 국회를 방문하여 정점식 의원을 비롯한 박완수, 안민석, 박완수, 신동근, 여영국, 박완주, 오영훈, 김정호 여·야 국회의원실에서 통영시의 국비사업 8건에 대한 설명 및 지원 요청을 했다.

강 시장은 기획재정부 심의조정안에 미반영되거나 추가 확보가 필요한 사업 파악부터 기획재정부 및 국회 방문까지 직접 기획·실천했다.
2020년도 정부예산안 추가 지원 사업은 △도산 오륜 등 4건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과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43억 원), △굴 껍데기 처리 대책지원사업(19.1억 원), △죽림 어린이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20억 원), △남해안 오션뷰 명품전망대 조성사업(1.1억 원) 총 8건 83.2억 원이다.

강 시장은 “2020년도 정부예산안이 국회에서 확정되는 오는 12월초까지 국비 확보에 여·야 국회의원, 도의원과 협력하고 전 통영시 공무원이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