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통영 극단 벅수골 ‘사랑, 소리나다’ 초청이탈리아 트레시 페스티벌 참가
통영 극단 벅수골 ‘사랑, 소리나다’

통영 극단 벅수골은 이탈리아 트레시 페스티벌 ‘Tracce Festival : 흔적-현대연극관측축제’에 공식 초청돼 내달 5일부터 8일까지 참여한다.


이탈리아 ‘트레시 페스티벌[Tracce Festival : 흔적-현대연극관측축제]’은 이탈리아 UILT(이탈리아 자유극단연합)에서 주관하는 축제로, 올해에는 6개팀이 참여하며, 약 1만여 명의 관객과 함께할 예정이다.


트레시 페스티벌은 현대연극 중 최고의 작품을 이탈리아에 소개하는 것을 목적으로 쇼케이스, 워크숍과 극장 및 축제 운영 및 방법론에 대한컨퍼런스 등이 진행된다. 이를 통해 축제 참여 작품을 또 다른 유럽의 마켓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극단 벅수골은 트레시 페스티벌 올리베토치트라 주회관(Auditorium Provinciale di Oliveto Citra)에서 내달 7일 <사랑, 소리나다> 쇼케이스를 선보인다.

참가작 <사랑, 소리나다> 는 기존의 장르에서 볼 수 없는 신선함과 독특한 발상의 넌버블 씨어터 형식으로 공허한 대사 대신 몸이 만들어내는 소리와 모양새를 동원해 의성어, 의태어로부터 오감을 자극하는 공연이다. 해당공연은 이전에 홍콩, 러시아 우수리스크,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공연돼 호평 받은 작품이다.


내달 7일에는 쇼케이스 이외에도 통영 극단 벅수골의 프로그램들이 주가 돼 진행된다. 통제영 시절의 복식과 통영오광대 탈, 사물놀이가 어우러지는 거리퍼레이드를 주관하며 한국전통무용 산조(이경림)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전통무용 워크숍(8일), 교류 컨퍼런스(5일)와 실험연극에 관한 토론회(7일) 및 폐막식 등에 참가하며 해외의 공연예술가들과 교류하고 네트워크를 확장할 예정이다.


극단 벅수골은 이번 해외아트마켓 개척지원사업을 통해 이탈리아 전국 30여 개의 축제의 네트워크가 형성돼 있는 UILT(이탈리아 자유극단연합) 와의 업무협약 등을 통해 새로운 네트워크를 발굴해 경남 예술이 해외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할 계획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