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창원 1000명 과학기술인 ‘극일(克日) 의병단’ 만들다소재·부품 국산화 위해 중소기업 지원 ‘창원 과학기술기업지원단’ 출범
13개 기관 참여 공학박사급 1075명 기술인력·장비 3000개 확보
R&D 기술 지원 5개사, 애로기술 해결지원 35개사, 컨설팅 10개사
창원시는 최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창원 과학기술기업지원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창원시는 최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창원 과학기술기업지원단(이하 창원과기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해 공학박사급 연구인력 10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극일(克日) 의병단’을 결성한 것이다. 

창원과기단은 대외 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지역기업 핵심기술 조기확보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수요-공급-지원기관과의 협력모델 구축한다.

대기업은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지원을 통해 상생발전을 추진하고, 중소기업은 대기업 의존 구조에서 벗어나 기술혁신을 통해 고유기술을 발전시킨다.

연구 및 지원기관은 기업의 핵심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지자체는 정책수립 및 신속한 지원체계를 마련해 상생발전을 목표로 활동한다.
 
창원과기단은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 창원상공회의소,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경남테크노파크, 창원시정연구원, 창원산업진흥원, 창원대, 경남대, 창신대, 마산대, 창원문성대, 한국폴리텍Ⅶ대 등 1000명의 공학박사급 연구인력으로 구성됐다.

전공분야별로 13개 기술분과위원회를 구성했다.

기술·인력·장비를 공유하며 기업의 R&D 기술개발 및 애로기술 해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1일부터 ‘창원과기단’ 운영을 위한 전담조직이 시 출연기관인 창원산업진흥원에 설치돼 올해에는 R&D 기술 지원 5개사, 애로기술 해결 지원 35개사, 컨설팅 지원 10개사를 목표로 시범운영되며, 내년부터는 확대 운영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33개 사업 800억 원의 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일본의 백색국가 한국 배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분야 R&D예산에 4억 원을 편성하고, 목적예비비 25억을 추가 확보해 긴급히 대응하고 있다. 내년부터 향후 5년간 2400억 원을 투입해 다양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을 최대한 지원한다.

허성무 시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라는 말이 있듯이, 기술이 없는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며 “과학기술인 모두가 독립운동을 하는 의병단의 마음가짐으로 기업을 위해 일어서 주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예지 기자  ly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