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BNK경남은행, 소외계층 함께 나눔 추석맞이온누리상품권 등 3억3000만 원대
BNK경남은행 황윤철(오른쪽) 은행장이 창원시청을 방문해 허성무 시장에게 ‘전통시장온누리상품권 기탁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이 추석을 맞아 경남, 울산지역 소외계층 지원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주목받고 있다.

이번 지원 활동 금액 및 봉사 참여자는 총 3억3000여만 원, 2900여 명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대폭 늘어난 수치라고 은행 측은 강조했다.

지원 활동을 보면, 지난달 26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일정으로 경남, 울산지역 각지에서 ‘사랑의 송편 빚기 행사’를 순차적으로 해오고 있다.

정성 들여 빚은 송편을 경남, 울산지역 소외계층 가정 1000여 가구에 전달 중이며, 소외계층 추석 차례상 준비와 생필품 구입,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19일부터 오는 11일까지 경남·울산 각 시·군이 추천한 소외계층에게 2억7500만 원어치의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을 지원한다.

소외계층이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지역 내 전통시장에서 필요 물품을 구입하도록 해 추석 차례상 준비와 필요 물품 조달은 물론, 전통시장 상인들의 매출 증대까지 이뤄지도록 안배했다.

이와 함께 전 임직원의 전통시장 이용을 독려하는 한편, 산하 공익재단인 BNK경남은행사랑나눔재단은 창원·진주·울산지역 복지기관 관계자들과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지역 내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각종 물품을 현장에서 창원·진주·울산지역 복지기관에 기탁, 해당 복지기관을 이용하거나 거주하는 장애인과 노인들을 위해 쓰여지도록 했다.

또, BNK경남은행은 전 임직원이 월급여의 일정액(끝전)을 모은 성금(백합나눔회기금)을 경남·울산 복지기관 30개소에 나눠 기탁하고 있다.

황윤철 은행장은 “추석 명절의 풍요로움을 지역 소외계층과 함께 나누기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계획했다”면서 “나눔과 배려의 실천으로 넘치지는 않더라도 부족함이 없는 한가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