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하동 횡천강 인근 농지…산업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인근 주민들 “산업 폐기물 불법 매립되고 있다”
환경업체 “폐기물 아냐…현장와서 확인해라” 주장
하동군 “원상복구 명령…폐기물은 확인 안돼”
주민들이 하동군 적량면 고절리 454-1번지 횡천강 주변 농지에 폐기물로 주장하고 있는 현장 모습.

하동군 적량면 횡천강 부근에 굴삭기로 땅을 파고 덤프트럭으로 무언가를 쏟아 붓는 장면이 주민들에게 수차례 목격 되면서 산업 폐기물이 불법으로 매립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9일 인근주민 A 씨에 따르면 적량면 고절리 454-1번지 횡천강 주변 약 1800㎡ 농지에 폐콘크리트 더미와 함께 철제 파이프와 플라스틱 파이프, 각목, 벽돌 잔해, 비닐류와 폐기물이 섞인 다량의 흙이 쌓여 있다는 것.

또, 횡천강과의 거리는 불과 10m도 안 되는 지점으로 비가 오면 오염된 물이 흘러 횡천강으로 유입되며 환경오염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주민 B(60) 씨는 “지난 7월부터 15톤짜리 덤프트럭을 동원해 해당 농지를 파서 모래나 흙 같은걸 싣고 나가고 무언가를 묻었다”며 “일주일 간격으로 20대 이상의 덤프트럭이 농지를 오고 갔고 두 달 넘게 이러한 이상한 매립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도 폐콘크리트 더미와 폐자재가 섞인 흙이 논에 방치돼 있다”면서 “이대로 두면 폐기물과 폐콘크리트에서 나온 환경오염 물질이 그대로 횡천강으로 흘러들어 환경오염을 야기 시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군 농축산과 담당은 “한 언론의 제보로 현장에 다녀왔는데 약 1800㎡ 농지에 농지전용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산업 폐기물은 없고 돌과 흙으로 쌓여 있다”며 “1개월 내에 원상복구 하라는 원상복구명령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또 농지담당 관계자는 “농지에 폐기물을 야적한 것은 농지법에 의해 당연히 불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C 환경업체 대표는 “절대 폐기물이 아니다. 현장에 와서 직접 확인해라”며 해명했다.

한편, 이 업체는 지난해 12월 하동군 하동읍 두곡리 874-3번지 농지에 건설폐기물 수십 톤을 불법 야적해 원상복구명령 처분을 받은 업체로 알려져 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