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어촌 뉴딜사업 주민들 눈높이 맞춰 추진돼야

도내 통영 진촌항·연화항·산등항·가오치항·진두항, 창원 명동항 등 15곳 어항에 대해 ‘어촌뉴딜 300’ 사업이 본격화된다. 이 사업은 해양판 도시재생 사업으로 전국 300여 개 어촌·어항을 현대화해 어촌의 성장을 이끌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추진된다. 대상지 선정을 위해 해수부는 지난해 9월 지자체 공모를 시행하고 2개월간의 평가를 거쳐 300곳의 최종 대상지를 선정했다. ‘어촌뉴딜 300’은 바다를 끼고 있는 도시 300곳을 대상으로 지역밀착형 사회간접자본(SOC)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통합개발을 추진한다. 어촌을 개발하면 고용 창출과 어민들의 소득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관광산업도 활성화되는 1석 3조의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올해 말 어촌뉴딜 300 사업 2차 공모(2020~2021년)에는 도내 25곳 선정을 목표로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 도는 1차 공모 시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문가 멘토링 등 피드백을 거치는 등 25개소 선정을 목표로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사업비는 1곳당 100억 원으로 7000억 원이 투입되는 큰 사업이다. 국비가 70%이므로 지방비 30%가 투입돼야 하는 부담이 있기는 하지만 국비 지원뿐 아니라 전문가들로 구성된 ‘어촌뉴딜자문단’의 자문도 받을 수 있다. 도내 어촌, 어항들은 남해안 관광권에 포함되는 곳으로 연안조업을 통해 그날그날 공수되는 신선한 해산물을 사기 위한 발길도 연중 끊이지 않는 곳도 있다.

수산업의 근거지고 어선의 귀항지인 점을 감안해 기반시설이 미비한 어항은 지속적으로 뉴딜 300 사업 지정으로 기반시설을 확충해 수산물 유통과 관광 기능을 갖춘 차별화된 곳으로 개발, 어촌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도록 건설해 나갈 수 있도록 민·관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농촌과 어촌의 인구는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이 사업의 당초 취지를 달성하려면 무엇보다 주민 눈높이에서 어촌, 어항 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뒷받침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해양 쓰레기 수거 등을 통한 수산자원 회복도 중요하다. 우선 보기에 좋은 모습으로 관광개발 일변도여서는 미흡하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