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문화·예술과 축제가 어우러진 통영의 가을사량 옥녀봉등반축제 등
전마선경연대회

통영시가 다양한 축제 행사로 가을의 시작을 알린다.

시는 10월 통영예술제를 시작으로 통영문화재 야행축제(2차), 욕지섬 문화축제, 사량도 옥녀봉 전국등반 축제 등 4개의 축제를 개최한다.

먼저 올해로 39회째 맞는 통영예술제가 내달 1일 시민의 날 기념식에 맞춰 한산대첩광장에서 개막한다.

내달 1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예술제에서는 앙상블연주회(TMA오케스트라 공연)외 10여 개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되며 문화예술의 도시 통영을 느낄 수 있는 음악, 국악, 연극, 무용, 가요제 등 단위지부 공연행사도 마련돼 있다.

또, 지난 6월 2만여 명이 방문해 성황리에 막을 내린 ‘문화재 야행 축제’가 내달 4일, 5일 양일간 열린다.

하반기 문화재야행(2차) 축제는 초대 삼도수군통제사였던 충무공이순신의 승리 후, 임진왜란 당시 수군 군영으로 중심이 된 통제영 일원에서 통제영(통영) 12공방을 재현하며 지역의 유·무형의 문화재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내달 11일부터 12일까지 욕지면 일원(불곡·동항물량장)에서 열리는 ‘육지섬문화축제’는 통영 570개의 섬을 테마로 간 고등어 재연, 고등어 잡기 등 면민과 관광객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사량도 옥녀봉 등반축제는 내달 26일과 27일 사량면 진촌 물양장 일원에서 개최되며, 사량면민과 관광객이 직접 체험하고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특산물 판매코너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통영시 문화예술과장은 “문화와 예술 그리고 섬을 연결하는 다양하고 풍성한 가을축제에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