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거제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소화기’로 주택화재 초기 진화

거제소방서는 지난 14일 오전 7시7분께 장목면 단독주택에 아궁이에서 불이 났으나 화재를 발견한 이웃주민이 주택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이용해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화재는 추석때 나온 쓰레기를 소각하다 불씨가 옮겨 붙어 주변 가연물에 착화 발화한 화재로 추정된다.  

기초소방시설이 없었을 경우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 될 수 있었지만 화재 사실을 발견한 이웃주민이 주택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이용해 빠르게 화재에 대응하면서 인명·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소방서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기 어려웠을 것이다”면서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이 주택에서 발생하는 만큼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는 각 층마다 1개씩 있어야한다. 이번 추석 연휴 고향집 방문시 주택용 소방시설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라고”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