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도 ‘아프리카돼지열병’ 10개 종합방역소 풀가동시·군에 축산시설 일제소독 등 시달
상황실 운영 24시간 비상상황 관리
경남도 긴급영상회의 모습.

17일 경기도 파주 양돈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경남도가 전 시·군에 차단방역을 위한 긴급방역조치를 시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농림축산검역본부는 ASF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에서 ‘심각’ 단계로 상향하고, 19일 오전 6시30분까지 전국 양돈 관련 ‘일시이동중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경남도는 이날 ASF 방역대책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면서 의심가축 신고나 유사시 신속대응 등 비상상황 체계를 시·군에 시달했다.

또, 의심가축 신고 전화(1588-4060) 운영과 함께 유사 시 신속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도내 10개 축산종합방역소에서는 시도 경계를 넘나드는 축산차량에 대해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조치했다.

축산종합방역소 10곳을 가동하면서 도내 출입 축산차량을 대상으로 철저한 소독을 벌인다. 도축 돼지에 대한 검사와 도축장 내·외부 소독 등 위생관리도 강화했다.

또, 전국의 축산농가 행사·모임이 금지되고, 축사 내·외부를 소독하고 차량·운전자 등 철저한 차단방역을 실시했다. 축산차량에는 위치정보시스템(GPS)을 부착하는 등 점검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밀집단지농장·외국인근로자 고용 등 지역 내 방역 취약농장에는 방역 지도·점검과 예찰을 강화했다.

한편, 이날 경남농협도 부산·울산·경남 축협조합장들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의령군 의령축협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차단 방역과 향후 대응 방안이 논의됐다.

또, 과도한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인한 축산농가 어려움과 가축분뇨법 개정 필요성, 입지제한구역 내 축사 구제와 폐업농가 이전·보상대책, 현실적인 퇴비 부숙도 이행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경남도 가축방역심의회도 이날 열려 관계기관별 역할 분담을 논의했다. 중앙정부와 도·시·군은 이번 ASF 상황 종료 시까지 영상회의와 긴급방역 조치 등을 통해 상황관리에 들어간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전파성이 강하고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거의 100%에 달한다.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는다.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고열, 식욕결핍, 호흡곤란 등 증상을 동반한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