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김해시, 도심 속에 붉게 핀 꽃무릇 향연제3회 어방동 꽃무릇 축제 개최

제3회 김해 꽃무릇축제가 21일 오전부터 어방동 1070번지 일원 녹지지대 일원에서 열린다.

행사는 오전 사생대회를 시작으로 활천동 주민자치센터 교양강좌 수강생들의 댄스, 트로트장구, 노래 등 사전 공연을 펼치고, 오후 3시 개회선언과 함께 본 행사 막을 올린다. 개막식 후엔 청소년 노래&댄스 공연, 노래자랑, 밴드 공연 등이 열리고, 그 밖에도 유등 소원지 달기, 떡메치기, 추억의 교복 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준비돼 있다. 

김해시는 지난 2015년부터 동김해 IC에서 인제대 방면으로 약 2㎞에 걸친 4만8000㎡의 완충녹지대에 수 만 본의 꽃무릇을 식재하고, 산책로, 휴게시설을 정비해 왔다.

올해로 3회째인 김해 꽃무릇 축제는 도심 속의 녹지대에 조성돼 있어 타 지역과 차별화 했다. 꽃무릇의 향취를 느끼고 시민들의 애향심을 높이는 등 지역대표축제로 지난 2017년을 시작으로 3년 연속으로 축제를 개최한다.

정장헌 꽃무릇축제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축제가 거듭되면서 활천동 대표 축제로 발전해 김해 시민뿐 아니라 인근 경남 및 부산 지역 관광객들의 발길을 유혹하고 다시 찾고 싶은 장소로 기억할 수 있도록 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