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세계가 주목 ‘창원 K-POP 월드페스티벌’ 10월11일 개최13개국 13개팀 본선 무대 올라…K-POP 대표스타 총출동
80개국·110개 지역서 예선…최다 참가국 기록 경신
지난 2017년 창원 K-POP월드페스티벌 모습. 사진제공=창원시

지구촌 최대의 K-POP 축제인 ‘2019 창원 케이팝 월드페스티벌(2019 CHANGWON K-POP WORLD FESTIVAL)’이 내달 11일 오후 7시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KBS, 외교부, 해외문화홍보원이 공동 주최하고 창원시와 경남은행,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는 이 행사는 올해 9회째를 맞는다.

올해는 80개국, 110개 지역에서 오디션이 열려 역대 최다국가 참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창원 본선에는 각국 1위팀들에 대한 2차례의 심사를 통과한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호주, 쿠바, 미국, 독일, 싱가포르 등 13개국, 13개팀이 참가한다.

이들 13개팀은 오는 30일 한국으로 들어와 12박13일 동안 K-POP 스타와의 깜짝 만남, 한국 전통문화 체험 등 다채로운 일정을 소화한 후 본선 경쟁을 치른다.

올해 페스티벌에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K-POP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연해 화려한 무대로 분위기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모모랜드, 더보이즈, TXT(투모로우바이투게더), ITZY 등 K-POP 대표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또, 지구촌 최대의 K-POP 축제라는 위상에 걸맞게 방송인 이휘재와 ITZY의 리아, 래퍼 딘딘이 공동 MC로 합류해 최고의 무대를 이끈다.

2019 창원 K-POP 월드페스티벌은 KBS공식 SNS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되며, 이후 무대 뒤 참가자들의 이야기는 오는 11월2일과 8일 KBS 2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