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도심 의료폐기물 소각, “낙동강환경청 사과” 요구정의당 경남·환경단체 “412톤 불법 소각”
정의당 경남도당과 마창진환경연합이 18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유역환경청을 규탄하고 있다.

창원 도심에서 은밀하게 소각된 의료폐기물 412톤,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지자체는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과 마창진환경연합이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유역환경청을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은 “의료폐기물은 감염성 위험 때문에 일정 시간을 넘기지 않고 처리하는 것이 기본이다”면서 “의료 폐기물에는 수술실에서 나온 인체 조직, 장기, 혈액, 시험동물 사체와 감염병 환자 가검물 등 감염의 위험성 때문에 철저한 관리와 전용소각장에서 단기간 소각 처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법 보관된 의료폐기물 처리과정에서 보인 환경부의 대응은 지역주민들의 건강권 생각하지 않는 ‘눈 가리고 아웅’하는 행정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 지역주민들과 국민들의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달 7일부터 25일까지 김해·통영지역에 10개월 이상 쌓여있던 의료폐기물 412톤을 처리 완료했다고 보도자료를 낸 바 있다.

그러나 의료폐기물을 소각한 창원에너텍은 의료폐기물 전용소각장이 아닌 일반 지정폐기물 소각장이었다. 감염 위험성이 있는 의료폐기물은 전용소각장에서만 처리해야 하는 규정을 어긴 것이다.

소각 당시 폐쇄회로(CC)TV에 잡힌 화면에는 의료폐기물이 일반폐기물과 마구잡이로 뒤섞여 크레인 집게에 의해 소각로로 이동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불법 소각은 지난달 5일 환경부가 산하 7개 환경청에 보낸 ‘의료폐기물 예외처리 지침’ 공문에 의해 가능했다. 처리용량 한계시 관할 환경청 판단으로 지정폐기물 소각시설에서 예외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시달한 것이다.

이 지침에 따라 의료폐기물 800여 톤이 창원과 경북 구미에서 사실상 불법소각됐다. 환경부는 이 모든 과정을 주민들 몰래 처리했다.

노창섭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은 “의료폐기물은 2~5일 내 소각해야 하는데 이를 소각하지 않고 최근 공익제보자에 의해서 현대로템 노조에 익명으로 제보됐다”면서 “이번 사안은 환경부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의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전국금속노조 현대로템지회는 전날 창원시청에 프레스센터에서 이와 관련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대로템 인근에 창원에너텍이 위치하고 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