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합천
합천군의회, 가야사 연구복원사업 대정부 건의문 채택

합천군의회는 가야사 연구복원사업 추진과 관련해 도내 지자체가 동참하고 있는 특별법 제정 촉구 대정부 건의문을 전의원 발의로 채택했다.

대표발의자 정봉훈의원은 건의문 제안설명에서 “가야사 연구복원사업이 100대 국정과제임에도 불구하고 산재돼 있는 문화재 관리가 미흡해 훼손, 방치되고 있어 이에 대한 제도적 근거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한 “가야역사문화의 복원이 제대로 이뤄진다면 영호남지역 국민들의 민족적 정체성 확립과 자긍심 고취, 나아가 관광자원과 문화콘텐츠산업의 원천이 돼 경제적 효과 뿐만 아니라 문화도시로서의 인지도 제고에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채택된 ‘가야사 연구복원사업 추진을 위한 특별법 제정 촉구 대정부 건의문’은 국회 및 정부 관련부처에 이송할 예정이다.

석만진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달 말 예정된 합천 대표축제들이 군민만족도를 높이고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알차게 준비해 줄 것을 당부하고, 특히 대야문화제는 읍·면간 체육경기와 민속경기를 통해 경쟁보다는 화합과 친목을 도모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선욱 기자  ksu@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