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시, 인도네시아 무역사절단 수출상담액 1억 불 넘어무역사절단 15개 기업 성과 도출

창원시는 인도네시아 무역사절단이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현지기업들과 수출 상담을 추진, 수출상담액이 1억 불을 넘는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7건의 업무협약, 인도네시아 무기 구매담당이 참여한 기업교류회를 통해 수출교두보와 경제교류 파트너 쉽 마련 등의 풍성한 성과도 거뒀다.

특히, 지난 20일 수출상담회에는 40개사 100여 명의 인도네시아 바이어가 참가하는 등 현지 기업과 언론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창원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회장 오병후)의 회원사 15개 기업이 참여한 이번 무역사절단은 ‘창원시 방위산업 중소기업 인도네시아 수출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창원시가 주최하고 창원산업진흥원(원장 백정한)과 경남KOTRA지원단(단장 정형식)의 공동주관 이뤄졌다.

수출상담회 외에도 인도네시아 방사청 페리 트리스나뿌드라 대령 구매 담당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 관계자, 주인도네시아 대사관,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 OKTA),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교류회, 인도네시아 오일·가스 전시회 참여 등 다양한 경제협력을 넘어선 교류 행사도 추진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인도네시아와 대한민국의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방위산업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들이 신흥해외 시장에 진출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창원기업의 방산 수출 확대 가능성을 실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3대 무기 수출국에 속하는 인도네시아는 창원시의 상반기 아세안 나라 중 25%의 교역 최대 증가세를 기록하기도 했는데, 오는 11월에는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시아 지역 방산기업을 초청해 ‘핀포인트 초청 상담회’를 추진해 지역 내 방산중소기업의 판로 개척 및 수출 성과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