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 현장 방역 총력 대응도, 유입 차단에 총력 당부
빈틈없는 방역대책 추진 강조
박성호 도 행정부지사가 밀양시 소재 축산종합방역소를 방문해 방역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파주,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이어 지난 20일 파주시 2개 농가에서 추가로 의심축이 신고 됨에 따라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경남도가 총력 대응에 나섰다.

박성호 도 행정부지사가 지난 20일 오후 밀양시 소재 축산종합방역소를 방문해 축산차량 소독과 차단방역 등 방역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방역근무자의 방역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방역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앞서 경남도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당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가축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긴급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해, 경기도 발생 전 지역의 돼지(생축) 및 돼지 분뇨에 대해 도내 반입을 금지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였다.

남은음식물 급여농가의 배합사료 전환을 적극 추진하고 시·군의 거점소독시설을 20개소로 확대 설치해 소독을 강화했으며, 86개반 공동방제단을 총동원해 매일 일제 소독과 도내 615개 전 농가에 생석회 124톤을 살포했다.

또한, 도내 전 농가 615호 4728두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를 실시해 검사 전 두수 음성을 확인하고, 남은음식물 급여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농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과 확인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생에 따라 긴장의 끈을 바짝 조여야 한다”면서 “도에 발생하면 축산이 설자리를 잃어버린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양돈농가 스스로가 자율방역을 적극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남 동물방역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게만 감염되는 바이러스 질병으로 감염된 가축은 모두 살처분·매몰된다. 또한 모든 육류는 철저한 위생검사를 거쳐 이상이 있을 시 유통이 금지되므로, 돼지고기를 안심하고 소비해도 된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