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출신 카바디 조재필 세계무예대회 금메달 ‘쾌거’충무무예마스터십에서 기염 토해

진주 출신 카바디 국가대표 조재필 선수(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가 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기염을 토했다.

진주시 카바디협회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충북 충주시에서 열린 ‘2019 충무세계무예마스터십’ 결승에서 조재필 선수가 속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카바디 강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만대표팀을 꺾고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23일 밝혔다.

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는 카바디, 태권도, 유도, 무에타이 등 20개 종목에 세계 최고 수준의 무예인들이 참가하는 종목별, 연무·기록 경기대회로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 대회다. 올해 대회에는 100개국 40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은 조별예선 리그에서 일본과 홍콩을 큰 점수로 따돌리고 조별예선 1위로 본선에 진출했으며 준결승전에서는 경험과 전술이 앞서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만나 고전했지만 우수한 경기력으로 인도네시아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는 지난 5월 대만국제친선남자카바디대회에서 준우승하며 카바디 강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만대표팀을 만나 치열한 경기 끝에 41-34로 우승을 차지했다.

조재필 선수는 “이번 대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만큼 더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어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고 생각해 더욱 더 많은 훈련과 준비를 했다”며 “그 결과 값진 금메달 획득해서 너무 기쁘고 늘 그랬듯 좋은 결과에 나태해지지 않고 내년에 있을 카바디 월드컵과 비치아시안게임을 위해 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카바디(Kabaddi)는 ‘숨을 참는다’란 뜻의 힌두어로 인도가 종주국이다. 지난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남자부, 2011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부 정식 종목으로 인정된 스포츠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