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 대명리조트, ‘관광보물섬’ 입지 다진다내달 30일 기공식 확정
힐링과 휴양을 한 번에
대명리조트 조감도.

남해군이 휴양관광산업의 핵심 인프라로 추진해 온 남해 대명리조트 사업, 힐링과 휴양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관광보물섬 남해군의 입지를 다질 본 사업이 가시권에 들어섰다.

남해군에 따르면 대명그룹에서 최근 남해 대명리조트 사업의 착수계획을 확정하고, 내달 30일 미조면 설리마을 사업부지에서 지역주민을 초청해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남해 대명리조트는 한국의 나폴리 미조항이 있는 설리마을 해안절경지 9만3153㎡의 부지에 지중해 산토리니 컨셉으로 타워동 1동과 빌리지 28동 등 579실을 갖춘 리조트로 건립되며 인피니티풀, 카페, 연회장, 키즈카페 등 부대시설을 갖추게 된다.

지난 2013년 4월 대명그룹과 경남도, 남해군이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 2월 실시계획 변경인가와 사업추진을 위한 인허가를 마무리했으며, 지난달 20일 장충남 남해군수의 대명그룹 본사 방문을 통해 기공식 일정이 공식화됐다.

군은 전국 최대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대명리조트가 들어서면 체류형 관광객의 획기적 증가, 고품격 관광서비스 확산, 경남도립남해대학생 등 200여 명의 청년층 고용창출을 예상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남해 대명리조트는 지중해 산토리니가 연상되는 컨셉으로 빌리지 중심의 리조트로 조성될 예정이다”며 “남해군은 인근 독일마을과 함께 대한민국 내의 작은 유럽이라는 특색 있는 관광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명그룹 서준혁 부회장도 “남해군 미조면 설리마을은 푸른 쪽빛바다가 펼쳐진 천혜절경지로 오는 2023년 남해리조트를 준공해 BREAKER HILLS라는 그룹 내 프리미엄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며 남해 대명리조트 사업에 대한 희망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남해군은 남해 대명리조트 착공에 따른 추진과정에 적극 협조해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절차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