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통영해경, 해상 미출수 해녀 구조됐지만 사망

통영해양경찰서는 지난 27일 오후 3시14분께 통영시 만지도 인근해상에서 작업중인 해녀 A(66·통영·여) 씨가 출수하지 않았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 중 발견, 구조했으나 사망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숨진 해녀 A 씨는 나잠어선 B호(6.67톤·통영선적 나잠·승선원 9명)에 해녀로 승선해 지난 27일 오전 8시께 통영시 봉평항에서 출항, 오전 11시께 만지도 서쪽 끝단 북서쪽 100m 해상에서 해녀 조업차 입수 했으며, 오후 3시께 A 씨가 출수하지 않자 선장이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 받은 통영해경은 50톤 급 경비정 1척과 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해 사고 해상 수색을 실시, 오후 3시32분께 통영해경 욕지구조대에서 바다에 표류중인 A 씨를 발견, 구조했다.

욕지구조대에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전용부두 입항 대기 중인 119구급대에 인계 통영소재 새통영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통영해경은 선장 및 숨진 A 씨 주변 해녀 상대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