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구직자 67%, 면접 비용 지출 부담된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904명을 대상으로 ‘면접 준비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7%가 ‘면접 비용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가장 부담되는 면접 지출은 ‘면접 의상 구입비’(37.6%)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교통비’(29.3%), ‘컨설팅 등 사교육비’(15.1%), ‘헤어, 메이크업비’(6%), ‘면접 관련 도서 구입비’(4.9%) 등의 순이었다.

부담되는 면접 지출 항목 순위는 거주 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서울과 수도권 거주자는 ‘면접 의상 구입비’(각각 46.1%, 41.3%)를 첫 번째로 꼽은 반면, 지방 거주 구직자(604명)는 ‘교통비’(41.1%)를 가장 많이 선택한 것.

또한, 면접 포기 경험 역시 ‘지방 거주자’가 가장 많았다. 지방 거주자의 경우 35.4%가 면접 포기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수도권 거주자는 28.7%, 서울 거주자는 19.4%로 집계돼 지방과 서울 거주자를 비교하면 16%p 차이를 보였다.

그렇다면, 실제 구직자들은 면접을 위해 얼마를 지출했을까?

올 상반기 구직자들은 면접 1회당 평균 6만5000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거주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방거주자가 7만1000원으로 서울 거주자(5만6000원), 수도권 거주자(5만7000원) 보다 많았다.

구직자들이 면접을 위해 가장 많이 지출한 항목은 ‘교통비’(73.2%, 복수응답)였다. 계속해서 ‘면접 의상 구입비’(51.6%), ‘면접 당일 식비’(37.2%), ‘면접 관련 도서 구입비’(27%), ‘헤어, 메이크업비’(22.4%), ‘컨설팅 등 사교육비’(15.6%) 등도 있었다.

면접에 지출하는 비용이 크다 보니 응답자의 80.9%는 기업이 면접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실제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은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29.6%로 적었다.

또한, 지급 받는 면접비도 1회 평균 3만2000원으로 집계돼, 면접 1회 준비하는데 필요한 비용인 6만5000원의 절반 이하였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구직자들이 면접을 보기 위해 교통비, 의상 구입비 등 부가적인 비용 지출로 적지 않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아직 수입이 없는 구직자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면접비를 지급한다면 실질적인 면접 참석률 상승에도 도움이 돼 좋은 인재 채용의 기회가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지급 여부를 검토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하니 기자  lhnqpqp@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