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가스공사 통영생산기지, 빈 가스저장탱크 불

지난 30일 밤 11시53분께 통영시 한국가스공사 통영생산기지 내 LNG(액화천연가스) 저장탱크 5호기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비어 있던 용량 14만㎘짜리 해당 탱크에서 보냉재 교체 작업을 하던 중 발생,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난 탱크는 지름 50m에 높이 50m의 원통형 구조다.

공사 측은 화재 직전인 당일 오후 5시께 해당 탱크의 보냉재에서 불이 나 작업자가 자체 진압한 데 이어 오후 7시께 재차 발화해 공사 자체소방대가 2시간 만에 걸쳐 불을 끈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두 차례의 화재는 소방서에 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물로 끄는 주수소화 방식을 사용할 경우 보냉재(유리섬유)로 수분이 침투해 향후 탱크 가동 때 구조적 안전문제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탱크 안 공기를 차단해 진화하려고 질소가스를 투입한 다음 탱크를 밀폐해 불이 모두 꺼지길 기다리고 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