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부산국제영화제서 통영 씨푸드 페스타 연다통영수산물 축제로 승화

최근 들어 전국적인 경기침체와 함께 조선산업 위기로 수산물 소비둔화세가 뚜렷해져 지역수산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통영시가 두 팔 걷고 나섰다.

지난 5일부터 오는 13일까지 9일간 부산 KNN 센텀광장에서 대도시 소비자와 함께하는 ‘통영 씨푸드 페스타’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수협, 가공업체, 판매업체, 어업인단체 등 28개 업체가 참여해 신선식품, 가공식품, 지역특산품 등 통영에서 생산되는 식품을 망라해 시식하고 현장 판매한다.
 
특히, 이번행사가 남다른 것은 ‘2019 부산국제영화제’가 동일한 기간에 동일한 공간에서 개최된다는 점이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과 함께 행사홍보 등 협업으로 행사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인데,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시 유료 입장객이 19만5000명, 방문객까지 합쳐 40만 명이 행사장을 찾았는데 통영수산물을 판매, 홍보하고 나섰다.
 
통영시 관계자는 행사 컨셉을 ‘영화보고, 음악듣고, 수산물 먹는 씨푸드 페스타’로 계획하고 통영참치 해체쇼, 통영수산물 경매이벤트, 구매고객 경품추첨, 케이블카 무료탑승권 배부 등 다채로운 이벤트 준비해 소비자를 행사장으로 유인했다.
 
한편, 시는 행사기간 동안 공중파 방송, 유튜버, SNS 등 다양한 채널로 홍보해 행사효과를 배가한다는 전략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